SK SITE MAP 펼쳐보기

하위메뉴

본문

다음 메뉴로 이동

SK뉴스

SK뉴스

빠르고 정확한 SK 소식

SK뉴스 글보기
SK 텔레콤 은행계좌 잔액 조회, 말 한마디로 해결~

2017.05.18

국민들의 은행 이용 패턴이 창구→온라인→모바일에 이어 AI(인공지능)을 활용하는 ‘금융 AI 서비스시대’로 빠르게 옮겨갈 전망이다.
 
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박정호, www.sktelecom.com)과 KEB하나은행(행장 함영주, www.kebhana.com)은 16일 오후 KEB하나은행 본점에서 ‘인공지능 음성 금융서비스’ 제공 양해각서를 체결하고, 올 상반기 중 관련 서비스를 내놓을 계획이라고 17일 밝혔다.
 
이에 따라 하루 8,000만 건에 달하는 인터넷뱅킹 은행계좌 잔액/거래내역 확인이 ‘누구’를 통해 말 한 마디로 간편하게 처리돼, ‘누구’ 고객들의 금융생활 편의성이 획기적으로 향상될 전망이다. 또 이 같은 ‘금융 AI 서비스’가 올 하반기에는 증권·보험·카드로도 확대된다. 

 

한국은행 발표 ‘2016년중 국내 인터넷뱅킹(모바일뱅킹 포함) 서비스 이용 현황’에 따르면 지난해 인터넷뱅킹 일평균 이용건수는 8,750만건, 이중 7,926만건(90.6%)은 조회 서비스로 조사됨
 
양사가 준비 중인 ‘인공지능 음성 금융서비스’는 ▲등록된 계좌의 잔액 조회 및 거래내역 조회 ▲환율/환전 조회 ▲지점 안내 등을 간단히 말로 확인할 수 있다.
 
이용 고객은 스마트폰내 ‘누구’ 앱을 통해 KEB하나은행 앱에 연동시키고 자기 계좌를 사전 등록한 뒤 “아리아, 내 계좌 잔액 알려줘(잔액 조회)” “아리아, 오늘 달러 환율 얼마야?(환율 조회)” “아리아, 오늘 금융거래 알려줘(금융거래 조회)”와 같은 질문을 던지면 바로 답을 듣게 된다. 다만 금융정보 보안을 위해 이용 고객은 ‘누구’의 답변을 음성 또는 스마트폰 중선택할 수 있다.
 
양사는 또 올 하반기에는 간편 송금 기능 등 계좌이체 서비스까지 가능하도록 ‘음성 금융 서비스’를 확대할 계획이다.
 
AI 금융 서비스는 올 하반기 증권·보험·카드로도 확대될 예정이다. 증권 시황정보·종목 추천 서비스를 비롯한 보험상품 추천이나 신용카드 사용내역 조회 등이 가능해진다.

※ 해외에서는 '16.3월 미국 내 자산 기준 규모 8위 은행인 'Capital One'이 아마존 에코(Amazon Echo)를 통해 음성 금융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으며, 고객들에게 호평을 받고 있음(아마존 에코 베스트 서비스 중 하나로 평가)
 
또 AI 금융 서비스는 이 같은 금융거래상 편의성 향상을 뛰어넘어 향후 빅 데이터(Big Data)와 핀테크 기술을 결합시킨 혁신적인 금융 서비스로 진화하게 될 전망이다.
 
‘누구’는 지난해 9월 출시 이후 약 20여 종의 서비스를 선보이며 국내 인공지능 디바이스 중 가장 많은 생활 편의 기능을 제공하고 있으며, 이번 금융 서비스 제공을 통해 생활 필수 서비스 분야로 영역을 확대하게 됐다.
 
SK텔레콤 이상호 AI사업단장은 “이번 KEB하나은행과 제휴를 시작으로, 향후 은행 서비스 고도화 뿐만 아니라 증권·카드·보험 등 타 금융 영역으로 서비스를 확대할 계획”이라며 “양사가 협력하여 AI기반의 금융서비스를 점차 고도화해 해 나가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KEB하나은행 미래금융그룹 한준성 부행장은 “이번 제휴를 바탕으로 은행의 인공지능 대화형 플랫폼이 타 산업과의 융합을 통해 손님에게 24시간 365일 경제적이고 통찰력 있는 금융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며 “상호 강점을 활용하여 선도적인 AI기반 서비스를 만들어 가기를 기대한다”고 설명했다.

 

이전글 SK 텔레콤 SK 대표 미디어 서비스 ‘옥수수’, 해외 어워드 수상 2017.05.18
다음글 SK 브로드밴드 SK브로드밴드, ‘B tv 원정대 시즌 3’ 캘리포니아 편 참가자 모집 2017.05.18

목록